소리 없는 말(84) - 회개

2006.03.03 15:41

김원석 조회 수:71183



끈적이는 속옷
빨아
빨래줄에 널고

긍긍긍
가려운 머리
썩썩 문질러 감고
단정히 빗질

로그인

메뉴

오늘:
0
어제:
0
전체:
860,965


Powered by XE.